“쳇바퀴처럼 반복되는 힘든 하루, 내일이 오는 게 무서워요.”

엄마의 손길을 그리워하는 아이들, 연로하신 부모님, 아픈 남편,
이 모든 가족을 위해 삶의 무게를 오롯이 짊어진
여성가장의 하루는 너무나 고달픕니다.

밀린 월세와 공과금, 부족한 생활비만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하고,
주위에 도움을 요청할 사람 하나 없이 혼자라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절망인 여성가장들이 주변에 너무나 많습니다.

한국에서 여성가장으로 산다는 것은 참 쉽지 않습니다.
정부의 지원도 받지 못하고 하루를 겨우 버텨내고 있는
전국의 모든 여성가장들에게 희망을 선물해주세요.

기 부 하 기

무통장입금 : 우리은행 1005-689-005555 (예금주 : 바보의나눔)

대한민국 여성가장의 눈물,
나눔으로 닦아주세요!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힘든 하루,
내일이 오는 게 무서워요.”

엄마의 손길을 그리워하는 아이들, 연로하신 부모님,
아픈 남편, 이 모든 가족을 위해
삶의 무게를 오롯이 짊어진 여성가장의 하루는
너무나 고달픕니다.

밀린 월세와 공과금, 부족한 생활비만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하고, 주위에 도움을 요청할 사람 하나 없이
혼자라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절망인 여성가장들이
주변에 너무나 많습니다.

한국에서 여성가장으로 산다는 것은 참 쉽지 않습니다.
정부의 지원도 받지 못하고 하루를 겨우 버텨내고 있는
전국의 모든 여성가장들에게 희망을 선물해주세요.

기 부 하 기

무통장입금 : 우리은행 1005-689-005555
(예금주 : 바보의나눔)

대한민국 여성가장의 현주소


여성가장 3가족 중 1가족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둘째 아이가 너무 어려 일을 할 수가 없는 상황에서 월세가 체납되어 퇴거 위기에 놓였습니다.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라 아이들은 남부럽지 않게 잘 키우고 싶었는데,
결국 제 아이들에게 어려운 환경을 대물림 해줬다는 죄책감에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여성 근로자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 그 중 2명은 시간제 근로자

“몸이 안 좋아져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니, 할 수 있는 일은 식당 아르바이트 밖에 없었습니다.
알바비로는 아이들 등록금 대기도 빠듯했고, 차비가 없어 학교 가기 힘들다는 아이들 이야기에
제 마음은 찢어지는 듯 했습니다.”

사회로부터 고립감과 소외감을 느낌

“아이 셋을 키우면서 계속되는 생활고에 힘들고 지쳤지만,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 없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우울증을 겪었습니다.
월세와 공과금이 밀려 집주인의 독촉을 받으면서 추운 겨울에 나갈 생각을 하니
눈물로 하루하루를 지내는 방법 말고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참고]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6 빈곤통계연보’
통계청, 여성가족부 ‘2016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대한민국 여성가장의 현주소


여성가장 3가족 중 1가족은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둘째 아이가 너무 어려 일을 할 수가 없는 상황에서 월세가 체납되어 퇴거 위기에 놓였습니다.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라 아이들은 남부럽지 않게 잘 키우고 싶었는데, 결국 제 아이들에게 어려운 환경을 대물림 해줬다는 죄책감에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여성 근로자 10명 중 4명은비정규직, 그 중 2명은 시간제 근로자

“몸이 안 좋아져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니, 할 수 있는 일은 식당 아르바이트 밖에 없었습니다. 알바비로는 아이들 등록금 대기도 빠듯했고, 차비가 없어 학교 가기 힘들다는 아이들 이야기에 제 마음은 찢어지는 듯 했습니다.”

사회로부터 고립감과 소외감을 느낌

“아이 셋을 키우면서 계속되는 생활고에 힘들고 지쳤지만,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 없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우울증을 겪었습니다. 월세와 공과금이 밀려 집주인의 독촉을 받으면서추운 겨울에 나갈 생각을 하니 눈물로 하루하루를 지내는 방법 말고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참고]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6 빈곤통계연보’,
통계청, 여성가족부 ‘2016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바보의나눔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 생계비 지원사업

바보의나눔은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실질적인 여성가장이면서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족을 돕기 위해 2015년 5월부터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긴급한 사회적 위험에 처한  실질적 여성가장과 가족이 생계비를 신청하면
매월 심사를 통해 한 가족당 최대 400만원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매월 평균 10명의 여성가장에게 평균 360만원을 지원하였습니다.

[바보의나눔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여성가장을 지원합니다.
-일시적인 지원에 그치지 않고 신청단체로부터
지속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여성가장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용도(월세, 생활비, 병원비 등)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 자세히 보기 

※ 송파 세 모녀 사건 : 2014년 2월, 송파구에 사는 세 모녀가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메모와 함께 전재산인 현금 70만원을 집세와 공과금으로
놔두고 세상과 등졌던 사건

바보의나눔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 생계비 지원사업

바보의나눔은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실질적인 여성가장이면서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족을 돕기 위해 2015년 5월부터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긴급한 사회적 위험에 처한  실질적 여성가장과 가족이 생계비를 신청하면 매월 심사를 통해 한 가족당 최대 400만원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매월 평균 10명의 여성가장에게 평균 360만원을 지원하였습니다.

[바보의나눔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여성가장을 지원합니다.
-일시적인 지원에 그치지 않고 신청단체로부터 지속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여성가장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용도(월세, 생활비, 병원비 등)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 자세히 보기 

※ 송파 세 모녀 사건 : 2014년 2월, 송파구에 사는 세 모녀가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메모와 함께 전재산인 현금 70만원을 집세와 공과금으로 놔두고 세상과 등졌던 사건

“발표 나기 며칠 전부터 하루에도 몇 번씩 발표글이 올라왔는지 새로 고침을 했더랍니다.
그달 말까지 집 보증금을 내지 못하면 명도소송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하루하루 마음이 조급하기만 했습니다.
마지막 희망이라 생각하고 신청을 했던지라 결과를 기다리기가 무척이나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늦은 오후에 집으로 돌아오던 버스에서 선정 결과를 보게 되었습니다.
버스 안에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한 몇 달 동안, 아이를 데리고 어디로 가야 하나 하는 불안함과
이 나이가 되도록 삼백 여 만원도 마련하지 못하는 제 무능력함을 자책하던 기억과 고마움, 안도감이 뒤섞이며
말로 설명하기 힘든 감정들이 소용돌이쳤습니다. 제 상황을 있는 그대로 설명한 것이지만, 저를 불러 물어보신 것도 아니고
오로지 제 이야기만을 보시고 결정을 하신 것인데 요즘 세상에 이렇게 믿어주는 분들이 계시구나.
가난을 증명해야만 했고 매번 거절당하는 것에 익숙한 저에게는 태어나처음 경험해본 일입니다.
그 믿어주심이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계속 났습니다.

보증금을 보낸 후에 같은 문을 들어서 마주하는 같은 집인데 예전과는 다른 기분을 느낍니다.
기한이 되면 떠나야 할 곳, 잠시 머무르는 곳으로 생각되던 집이었습니다.
이제는 언제나 여기로 돌아오면 되는구나 하는 편안함을 느낍니다.

지켜주신 이 집에서 아이와 행복하게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저를 도와주신 분들이 누구신지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정말 감사합니다. 꼭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 긴급 생계비를 지원 받은 여성가장의 편지 중 –

“발표 나기 며칠 전부터 하루에도 몇 번씩
발표글이 올라왔는지 새로 고침을 했더랍니다.
그달 말까지 집 보증금을 내지 못하면 명도소송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하루하루 마음이
조급하기만 했습니다.
마지막 희망이라 생각하고 신청을 했던지라
결과를 기다리기가 무척이나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늦은 오후에 집으로 돌아오던 버스에서
선정 결과를 보게 되었습니다.
버스 안에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한 몇 달 동안,
아이를 데리고 어디로 가야 하나 하는 불안함과
이 나이가 되도록 삼백 여 만원도 마련하지 못하는
제 무능력함을 자책하던 기억과 고마움,
안도감이 뒤섞이며 말로 설명하기 힘든
감정들이 소용돌이쳤습니다.

제 상황을 있는 그대로 설명한 것이지만,
저를 불러 물어보신 것도 아니고
오로지 제 이야기만을 보시고 결정을 하신 것인데
요즘 세상에 이렇게 믿어주는 분들이 계시구나.
가난을 증명해야만 했고 매번 거절당하는 것에
익숙한 저에게는 태어나처음 경험해본 일입니다.
그 믿어주심이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계속 났습니다.

보증금을 보낸 후에 같은 문을 들어서 마주하는
같은 집인데 예전과는 다른 기분을 느낍니다.
기한이 되면 떠나야 할 곳,
잠시 머무르는 곳으로 생각되던 집이었습니다.
이제는 언제나 여기로 돌아오면 되는구나 하는
편안함을 느낍니다.

지켜주신 이 집에서 아이와 행복하게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저를 도와주신 분들이 누구신지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정말 감사합니다.
꼭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 긴급 생계비를 지원 받은 여성가장의 편지 중 –

바보의나눔 바다 홍보대사와 함께 여성가장을 위한 희망을 선물하세요!

모금액은 전액 바보의나눔 ‘근로빈곤 여성가장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을 통해 긴급한 지원이 꼭 필요한 여성가장과 가족에게 전달됩니다.

“대한민국에서 엄마이자 가장으로 산다는 것은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 속을 걷는 것과 같습니다.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은 도움이 절실하지만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는 여성가장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하고 있는데요.
이 소중한 나눔은 적은 월급으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밀린 월세와 공과금이 되고 가족을 위한 맛있는 반찬이 되며,
생계의 위기에서 한숨 돌릴 수 있는 한 줄기 빛이 됩니다.

이렇게 힘들고 지칠 때 기댈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엄마는 다시 일어나 가족을 위해 뛸 수 있습니다.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 가정을 지키는 오뚝이 엄마들이 절망을 딛고 우뚝 설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무통장입금 우리은행 1005-689-005555(예금주 : 바보의나눔)

신용카드 / 실시간계좌이체

“대한민국에서 엄마이자 가장으로 산다는 것은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 속을 걷는 것과 같습니다.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은 도움이 절실하지만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는 여성가장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하고 있는데요. 이 소중한 나눔은 적은 월급으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밀린 월세와 공과금이 되고 가족을 위한 맛있는 반찬이 되며, 생계의 위기에서 한숨 돌릴 수 있는 한 줄기 빛이 됩니다.

이렇게 힘들고 지칠 때 기댈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엄마는 다시 일어나 가족을 위해 뛸 수 있습니다.넘어지면 다시 일어나 가정을 지키는 오뚝이 엄마들이 절망을 딛고 우뚝 설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무통장입금 우리은행 1005-689-005555(예금주 : 바보의나눔)

신용카드 / 실시간계좌이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