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은 스스로를 ‘바보’라 부른
김수환 추기경님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2월 설립되었습니다.

2007년 5월 30일
김수환 추기경님께서 직접 그리신 자화상

왜 자화상에 '바보야'라고 쓰셨습니까?


“있는 그대로 인간으로서,
제가 잘났으면 뭐 그리 잘났고 크면 얼마나 크며 알면 얼마나 알겠습니까. 안다고 나대고, 어디 가서 대접받길 바라는 게 바보지.
그러고 보면 내가 제일 바보같이 산 것 같아요.“

일생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과 함께 하시며, 우리 사회의 민주화와 인권, 사회 정의를 위한
버팀목이 되어 주셨고, 
사후 각막 기증으로 생의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내어주시며 사랑을 실천하신 김수환 추기경님.
바보의나눔음 김수환 추기경님을 닮은 나눔을 모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일생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과 함께 하시며, 우리 사회의 민주화와 인권, 사회 정의를 위한 버팀목이 되어 주셨고, 사후 각막 기증으로 생의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내어주시며 사랑을 실천하신 김수환 추기경님바보의나눔음 김수환 추기경님을 닮은 나눔을 모아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