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 손희송 베네딕토 주교입니다.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은 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이 간절히 바라셨던 세상,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이루고자 설립된 국내 최초이며 단 하나뿐인 순수 민간 법정전문모금기관입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은 어떤 세상일까요? 김수환 추기경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불신 사회가 아닌 믿음의 사회, 사회 부정이니 부패니 하는 소리를 듣지 않아도 좋을 의로운 사회, 암담하지 않은 밝은 사회, 참됨과 올바름과 빛으로 가득 찬 희망찬 사회입니다. 아무도 소외되지 않는 인정과 정의에 넘치는 따뜻한 세상입니다.”

연일 계속되는 사회문제들을 보면서 사람답게 사는 것을 누누이 강조하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목소리가 더욱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저희 바보의나눔은 김 추기경님의 소망이 실현되기를 바라면서 그분의 높은 뜻을 받들어 ‘사람과 세상을 향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자 합니다.

2010년 4월 7일 바보의나눔이 창립된 이래 지금까지 수많은 분들이 저희와 함께하고 계십니다. 아무런 조건 없이 자신의 것을 기꺼이 내어 주시는 분들, 일생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과 함께하신 분들이 계시기에 바보의나눔이 인종, 국가, 종교, 이념을 초월하여 어렵게 사는 이들, 소외된 이웃을 도울 수 있었습니다. 저희와 뜻을 함께 해주시는 한 분 한 분 모두 소중하기 이를 데 없는 은인들입니다.

바보의나눔은 많은 분들의 정성과 도움으로 전문모금기관으로서의 첫걸음을 뗄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나눔 문화를 좀 더 확산하기 위해 발돋움을 할 때입니다. 더 많은 분들의 참여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어둠을 밝히는 촛불 하나를 마련한다는 마음으로 저희와 함께 해주십시오.

모두가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은 어느 한 사람의 노력만으로 이룰 수 있는 세상이 아닙니다. 우리 모두의 작은 노력과 사랑이 모여야만 만들 수 있는 세상입니다. 바보의나눔은 그 날을 위해 오늘도 끊임없이 나눔의 씨앗을 뿌리겠습니다.

“희망이란 내일을 향해서 바라보는 것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내일을 위해서 오늘 씨앗을 뿌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희망입니다.”

-김수환 추기경-

2016년 6월 21일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