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월) 남부희망하우스봉사단(단장 임화진)과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이사장 손희송) 그리고 남부희망케어센터(센터장 김기수)는 지역사회 주거환경취약가정에 희망의 보금자리를 선물하기 위하여 힘을 모아 집수리 봉사를 진행하였다.

남부희망케어센터와 남부희망하우스봉사단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노후주택,비닐하우스, 컨테이너 등에 거주해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정을 위하여 주거지원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재단법인 바보의나눔’과 함께하게 되면서 1,000여 만원의 사업비가 집수리사업에 추가되어 보다 질 높은 주거환경개선서비스를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