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날씨는 제법 선선하죠? 미얀마는 아직 우기여서 매일 비가 내립니다. 제가 한국에 떠날 때만 해도 비가 많이 내렸는데 여기서도 계속 비와 함께 하네요. 저는 미얀마에 도착한지 몇 달 되지 않았어요. 그래서 마치 하얀 종이에 물이 스며들 듯이 미얀마 삶 속에서 조금씩 적응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우기엔 비가 많이 오면 도로사정이 안 좋을 때가 많아요. 에와야디주 빤따노지역도 자주 홍수가 나곤 해서 우기 땐 참 가기가 힘든 지역이죠. 그럼에도 지난 7월 바잉지따이꽁고등학교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함께 배우고 미래를 위한 꿈을 꿀 수 있는 공간’인 도서관 완공식을 함께 축하하고 응원을 해주었습니다. 백천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지역주민들, 학생, 선생님들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결정해 도서관사업이 진행되었습니다. 학생들은 도서관에서 책을 읽을 수 있게 돼 백일장 대회도 나가는 등 새로운 경험을 하고 꿈을 꿀 수 있게 됐습니다. 도서관은 학생들의 꿈 뿐만 아니라 선생님과 주민들의 바람, 지역사회의 지지까지 담겨 설립됐습니다. 이후 이 공간은 학생, 선생님, 주민들의 삶 속에 깊이 위치한 배움터로 함께 운영되고 있습니다.

비가 매일 내렸는데, 하늘에서 마우삥지역 포아예마을 경사를 알았는지 그날은 하늘이 참 높고 맑았어요. 그리고 지난달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파라미재단 커뮤니티센터가 개소했습니다. 소액대출로 모은 이자금과 바보의나눔 후원금으로 센터를 건축하게 돼 ‘주민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됐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