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용흥 한국이지론 대표이사가 기부증서를 들고 염수정 추기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이지론 조용흥(요셉) 대표이사는 7일 서울대교구청 신관 9층 교구장 집무실에서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 소외된 이웃 돕기 성금 3000만 원을 (재)바보의나눔에 기부했다. 바보의나눔 재단은 염 추기경을 통해 기부 증서와 함께 기부 감사 선물을 전했다.

한국이지론은 지난 2005년 금융감독원과 시중은행 등이 공동출자해 대출 사기나 불법 사채의 폐해를 줄이고 맞춤형 대출 중개 사업을 하고자 출범한 금융 관련 업종 최초의 사회적 기업으로, 기부금은 중개 수수료 일부를 적립해 모았다. 바보의나눔 재단은 이 성금을 국내외 가난한 이웃을 위해 쓰기로 했다. 한국이지론은 지난해 12월에도 3000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