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의나눔’ 사무총장 우창원 신부 “경기침체에도 더 많은 온정 모여”

(서울=연합뉴스)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사무총장 우창원(아우구스티노·46) 신부가 13일 서울 중구 명동 가톨릭회관 바보의나눔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7.2.13. [천주교서울대교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김수환 추기경님께서 돌아가시기 전 병문안을 갔더니 발이 부으셔서 수면 양말을 신고 있으시더라고요. 날마다 양말이 색깔별로 바뀌기에 ‘추기경님, 양말이 참 화려합니다’라고 했더니 제게 양말 한 켤레를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웃음)”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사무총장 우창원(아우구스티노·46) 신부는 김수환(1922∼2009) 추기경에 얽힌 일화를 들려주며 그의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모를 소개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