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두산그룹은 지난달 28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 재단에 성금 10억 원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과 ‘바보의 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가 참석했다.

‘바보의 나눔’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설립된 전문모금기관이다. ‘희망의 밥 나누기’와 ‘유산기부운동’ 등을 통해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