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의 나눔, 생활고 겪는 자살시도 환자 지원

긴급 의료비와 생계비 등 1인당 최대 500만 원까지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이사장 손희송 주교)이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와 함께 ‘자살시도 환자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현재 경제적 어려움으로 의료비와 생계비 마련이 곤란한 자살시도 환자다.

바보의 나눔 재단 관계자는 “그동안 자살시도자에 대한 지원은 의료비에 국한돼 있어, 생활고로 인해 자살을 시도한 사람의 경우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생활고가 해결되지 않아 다시 자살을 시도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생계비가 해결돼야 자살을 막을 수 있다”면서 ‘자살시도 환자 지원사업’의 취지를 밝혔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