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보의나눔 재단 사무총장 우창원 신부(왼쪽)가 (사)라파엘인터내셔널 김전 이사장에게 KEB 하나은행 지정 기탁금 5000만 원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세택 기자

(재)바보의나눔(이사장 손희송 주교)은 3월 27일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5층 사무실에서 KEB 하나은행이 지정 기탁한 5000만 원을 (사)라파엘인터내셔널에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바보의나눔 사무총장 우창원 신부와 라파엘인터내셔널 김전(요한 사도) 이사장, 노진영(토마스) 사무차장 등이 참석했다.

이 기금은 지난해 11월 7일부터 올해 1월 말까지 신규 적금 가입 계좌당 2000원씩 은행에서 자체적으로 출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 ‘바보의 사랑 나눔’ 캠페인을 통해 모은 기금으로, 부족분은 은행에서 추가로 출연해 2월 중순에 총 5000만 원을 바보의나눔 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이에 바보의나눔 재단은 2008년부터 10년째 몽골과 미얀마 현지에서 의료교육 세미나를 통해 의료진 임상 역량을 강화하고 장기이식 관련 의료기기를 지원하며 현지 장기이식 시스템 인프라를 만들어온 (사)라파엘인터내셔널에 이 기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