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피겨퀸’ 김연아가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이사장 손희송 주교)이 진행하는 중증·희귀 난치성 질환 환아와 가족을 돕기 위한 ‘7전8기 가족의 기적 만들기’ 캠페인에 재능기부자로 나섰다.

바보의나눔은 29일 “2010년부터 재단의 홍보대사를 맡아온 김연아가 28일부터 시작된 ‘7전8기 가족의 기적 만들기’ 캠페인을 위한 포스터와 영상 촬영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라며 “김연아는 환아와 가족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이들을 위한 나눔에 동참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