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교구 서초동본당(주임 이찬일 신부)에서 운영하는 카페 꿈빠니스가 12일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이사장 손희송 주교)에 봉사 기금 3000만 원을 전달했다.

카페 꿈빠니스는 해마다 적립된 봉사 기금을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해 왔다. 올해는 지난 1년간 모은 기금 3000만 원을 바보의나눔 재단을 통해 노숙인과 성매매 여성, 양육 미혼모, 다문화가정 자녀 관련 6개 단체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