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회사 두산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십시일반 모은 기금 2억여 원을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전달했습니다.

올해로 6년째입니다.

주식회사 두산 김윤건 전무는 지난 6일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에게 1억 9천 9백여 만원을 전달했습니다.

전달식에는 바보의나눔 상임이사 정영진 신부와 사무총장 우창원 신부, 주식회사 두산 민은식 상무, 서울장학재단 송연숙 사무국장, 동방사회복지회 김진숙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