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년사회주택 ‘NIDUM’ 1호점 개소 축복식 후 관계자들이 현판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교회가 지역사회 시민단체와 협력해 주거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한 공동 주택을 마련했다.

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회 성동평화의집과 (재)바보의나눔, 성동청년플랫폼, 성동구청년지원센터, 친해교육사회적협동조합은 16일 서울 성동구 응봉동에 청년사회주택 ‘NIDUM’(니둠, 라틴어로 둥지라는 뜻) 1호점을 열고, 나충열(서울 금호1가동선교본당 주임) 신부 주례로 축복식을 거행했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