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 명동성성당서 추모 미사

문 대통령 “역지사지로 평화의 길 갈 것”
사진전·유품전·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
16일 오후 2시 명동대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김희중 대주교, 슈에레브 교황청 대사 등이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교구 제공
16일 오후 2시 명동대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김희중 대주교, 슈에레브 교황청 대사 등이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교구 제공

‘감사합니다. 서로 사랑하세요’란 말을 남기고 선종한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미사가 16일 오후 2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됐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주례하고 한국 천주교 주교단 및 사제단이 공동 집전한 오늘 미사에는 사제, 수도자, 정관계 인사, 일반 신자 3000여명이 참석해 함께 김수환 추기경을 추모했다.염 추기경은 추모 미사 강론에서, “오늘 이 자리는 그저 그분을 추억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우리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겪는 어려움과 도전이 있겠지만, 추기경님께서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하는 메시지를 통해 남기신 사랑과 감사의 삶을 지금 여기에서 우리도 살아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