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나눔터 200호’ 현판식이 열린 3월 7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트리커피’에서 트리커피 운영진 이혜정·난희·혜영씨(왼쪽부터) 자매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재)바보의나눔 제공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잇는 ‘바보나눔터’가 200호를 돌파했다. 바보나눔터는 매달 3만 원 이상을 정기 기부하거나 100만 원 이상을 일시 기부하는 중소상공업체로, 200호의 주인공은 ‘트리커피’다.

트리커피는 이혜정(마리아)·난희(체칠리아)·혜영(소피아)씨 자매가 운영하는 카페로, 현판식은 3월 7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트리커피에서 열렸다.

이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