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공동체] 코로나19 미혼모 긴급구호 지원

2020년 3월 19일

 

바보의나눔은 코로나 바이러스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하고자 지난 3월 3일 긴급구호기금을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에 6천만원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지정기탁금 1천만원 포함)과 미혼모협회 아임맘(구 대구미혼모가족협회)에 5천만원을 전달하였습니다.

 

두 단체에서 긴급하게 진행한 활동 소식을 함께 공유합니다.

 

 

미혼모협회 아임맘

대구, 경북 지역 미혼모들을 위한 식료품 키트 전달

 

미혼모협회 아임맘에 따르면 대구, 경북 지역 미혼모들은 영유아 자녀들이 많다보니 외부 출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당장 먹고 사는 부분이 가장 큰 어려움이기에 재단은 미혼모협회를 통해 대구, 경북 지역 거주 미혼임산부/미혼모들을 위한 식료품 키트(햇살맘 박스) 200박스를 전달하였습니다.

 

협회에서는 식료품 지원 신청이 하루만에 마감되었다고 하는데요.

 

미혼모분들에게 우리의 작은 정성이 조금이나마 전달되었으면 합니다.

 

 

<봉사자들의 햇살맘박스 긴급 키트 제작 모습>

 

 

햇살맘박스를 받은 미혼모분들의 감사 후기

 

“배송 시작되었다고.. 이렇게 많은 물품을 누구나 다 간절히 바랬듯 저 또한 내심 언제올까 하고 많이 기다렸습니다. 받자마자 너무 무거워서 밀고 들어왔어요.

코로나로 옆집이 확진자인지 서로가 서로를 피할만큼 많아져서 아이를 데리고 마트나 마스크 사러 가는 길은 무서움과 두려움에 힘든 일이었는데…  아낌없는 지원을 주신 바보의나눔 재단과 아임맘 대표님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나가지도 못하고 갇혀 있는데 물품지원 덕분에 한동안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들 힘든시기 잘 극복해 나가요.. 힘냅시다 파이팅”

 

“아이가 어려서 집에 혼자 둘 수도 없고 함께 마스크 사러 줄서보고는 위험하겠다 싶어 포기하는 마음였거든요.

두통와서 혹시.. 목아픈데 설마.. 하루에도 몇 번씩 불안합니다. 그런데 상비약 등 진통제도 들어있구요.

통장 잔고 생각하다보니 비워져가는 냉장고 보면서 아슬했는데 각종 국이랑 통조림이랑 든든해졌습니다.

애써주신 모든 관계자분들 덕분에 오늘은 편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일상이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미혼모 가정에 배달된 햇살맘박스 긴급키트>

 

-감사후기 및 사진 출처 : 미혼모협회 아임맘 홈페이지 ‘햇살맘 감사후기 게시판’-

 

 

바보의나눔은 2020년 3월 3일부터 4월 3일까지 카카오를 통해 코로나 긴급구호 모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카카오 같이가치 모금 참여하기